광고
광고
로고

서울특별시의회 이병도 의원,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기업에 대한 공간 마련 조성 등의 후속대책 마련해야!!

제2서울핀테크랩 기능 전환에 따라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기업 사업단절 위기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7:18]

서울특별시의회 이병도 의원,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기업에 대한 공간 마련 조성 등의 후속대책 마련해야!!

제2서울핀테크랩 기능 전환에 따라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입주기업 사업단절 위기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1/11/29 [17:18]

서울특별시의회 이병도 의원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이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지난 11월 25일 2022년도 경제정책실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 기능 전환 예정에 따른 기존 입주기업들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센터는 블록체인 창업기업 및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생태계 확장을 목적으로 블록체인 분야 특화된 지원 활동을 수행 중이며, 여의도와 마포 일대를 핀테크·블록체인 중심지로 꾸린다는 서울시의 전략적 구상에 따라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병도 의원은 “센터는 서울시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2020년 1월 개소한 국내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지원·보육 공간”이나 “2022년 6월 센터를 제2서울핀테크랩으로 기능을 전환하겠다는 서울시의 정책에 따라 기존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의원은 “지난해 34개 입주기업이 총 6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였으며, 올해에는 32개 입주기업이 69억 원의 매출과 30억 원의 투자유치 실적을 보이고 있으나, 서울시의 정책 변화에 따라 내년 6월 32개 입주기업들이 공간 마련 확보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병도 의원은 “센터 기능전환에 따라 센터에 입주해 있는 기존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이 전면 중단될 예정으로 이들 기업이 수행하고 있는 사업 단절과 시 정책에 대한 공신력 저하 문제가 우려된다”며, “블록체인 관련 기업·기관들이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상생을 도모할 수 있는 공간 마련 조성 등의 후속대책을 통해 센터 입주기업들의 사업 단절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서울시의 특단의 조치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