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서부소방서, 통화 신고가 어려울 땐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이용하세요

김광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4:04]

인천서부소방서, 통화 신고가 어려울 땐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이용하세요

김광한 기자 | 입력 : 2022/01/21 [14:04]

인천서부소방서, 통화 신고가 어려울 땐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이용하세요


[미디어타임즈=김광한 기자] 인천서부소방서는 문자, 앱(APP), 영상통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상황을 전송할 수 있는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홍보한다고 밝혔다.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는 영상통화, 문자,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긴급 상황 발생 시 119종합상황실에 신고가 가능하다. 음성통화가 곤란하거나 전화 불가지역, 외국인 등 음성통화의 장애요소를 해소할 수 있다.

문자 신고는 119로 문자를 보내면 된다. 사진과 동영상 첨부도 가능하다. 영상통화 신고는 119로 영상통화를 누르면 상황실과 연결되며 현장의 영상만으로도 신고할 수 있다.

앱 신고는 ‘119신고’ 앱을 다운받아 설치한 후 신고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GPS 위치정보가 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산악사고와 같이 위치를 파악하기 어려운 사고 등에서 활용도가 높다.

정선영 예방안전과장은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는 기존의 전화 방식 신고에 어려움을 겪는 분에게 유용하다”며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지속해서 홍보해 119서비스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