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전주시 간부공무원, 장애인정책 ‘앞장’

시, 13일 5급 이상 간부공무원 대상 ‘장애인정책 변화에 따른 전주시의 대응 전략’ 특강

김형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4:14]

전주시 간부공무원, 장애인정책 ‘앞장’

시, 13일 5급 이상 간부공무원 대상 ‘장애인정책 변화에 따른 전주시의 대응 전략’ 특강

김형기 기자 | 입력 : 2022/05/13 [14:14]


[미디어타임즈=김형기 기자] 전주시 간부공무원들이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확대하고 자립할 수 있는 환경을 보장하기 위한 장애인정책 혁신에 앞장서기로 했다.

시는 13일 전주시장실에서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장애인정책 변화에 따른 전주시의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장애인 정책 특강을 했다.

갈수록 가속화되는 사회 변화 속에서 전주만의 고유성을 잃지 않는 동시에 혁신을 가미한 장애인 정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특강에는 한국장애인복지학회 회장인 김미옥 전북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강사로 강연을 했다.

김미옥 교수는 ‘장애인정책 변화에 따른 전주시의 대응 전략’을 주제로 △미래사회의 기회와 위험요소 조망 △코로나 19가 가져온 변화와 맥락들 △최근 주요 정책 추진 현황 △전주시만의 고유성 및 혁신 △인문학적 성찰을 통한 장애인정책 방향 제시 등을 내용으로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김 교수는 “이번 강의를 통해 전주시가 장애인정책의 목표를 재점검하고, 사회 변화에 따라 기관 내가 아닌 지역사회 중심의 전략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모든 사회 구성원의 보편적인 삶을 구현할 수 있는 장애인 종합계획 및 정책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간부공무원이 앞장서 장애인정책의 변화를 읽어내고 미래의 전주시 장애인 정책에 잘 녹여내 전주시만의 독자적인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지난 3월 정부의 ‘탈시설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됐으며, 현재 △이행계획 수립 △자립지원TF팀 구성 △자립생활 지원 조례 개정 등 장애인의 온전한 지역사회 자립을 돕기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