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 운영 재개 촉구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의 정상 운영을 위해 중앙정부와 한국도심공항에 서한문 전달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2:41]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 운영 재개 촉구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의 정상 운영을 위해 중앙정부와 한국도심공항에 서한문 전달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2/09/27 [12:41]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그린 스마트 시티’ 강남구가 강남 도심의 공항이자 핵심기반 시설인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의 운영 재개를 촉구하는 서한문을 국토교통부, 한국무역협회, 한국도심공항 등에 19일 발송했다.

조 구청장 명의의 서한문에는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의 폐쇄 논란과 관련하여 터미널이 폐쇄될 경우 공항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과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도심공항터미널의 운영이 정상적으로 재개되도록 관계기관의 전향적인 결정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은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4월부터 금년 9월까지 임시 운영중단 중으로 9월 이후에도 운영 재개 여부의 불투명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1990년 문을 연 도심공항터미널은 지난 32년간 인근 지역주민과 관광객, 해외를 오가는 수많은 기업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해온 시설로 인천공항으로 가기 전 서울도심에서 탑승 수속과 수하물 처리, 출국 심사 등을 할 수 있고, 공항 직행 리무진도 이용할 수 있어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구는 서한문 전달에 앞서 언론보도와 관계기관 회의 참석 등을 통해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정상 운영에 대한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삼성동 일대는 세계적인 명소가 될 지역으로 향후 도심공항터미널의 역할과 입지적 경쟁력이 상상 이상으로 커질 것”이라며, “도심공항터미널의 운영 재개를 위해 관계기관의 전향적인 결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