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화성시,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 추진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7:28]

화성시,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 추진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9/27 [17:28]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화성시가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실시한 전수조사가 88%의 처리율을 나타냈다고 27일 밝혔다.

 

화성시는 이날 화성시청 대회의실에 열린 시정브리핑에서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대상 10,161건 중 8,986건을 처리하고 그중 698건에 대해 공적급여 및 사례관리 등의 지원처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698건에 대한 지원처리 중 공적급여 178건, 사례관리 26건, 민간자원연계 494건이라고 밝혔으며 홀로 유아 양육 및 건강문제, 사업실패에 따른 노숙생활 등 다수의 고립형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주요 발굴사례로는 한부모가정에 양육으로 인한 따른 근로불가 가정을 발굴하고 양육수당과 긴급지원은 물론 민간의 후원금품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소득없이 뇌병변을 앓고 있는 어머니와 당뇨병을 가진 자녀에게 긴급지원을 실시하고 지속적인 사례관리 대상자로 등록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외에도 사업실패로 떠돌이 생활을 하는 1인가구와 당뇨와 고혈압으로 근로가 불가능한 독거노인에게 긴급지원, 맞춤형급여지원, 주거지계약 등의 조치도 취해졌다.

 

정구선 복지국장은 브리핑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 상 위기정보 데이터 현행화 미흡 및 주민등록 주소지와 실제 거주지가 불일치 시 추가적 발굴 수단이 없고 장기연락 불가자에 대한 관리방안이 전무한 점이 주요 문제점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8월 수원 세모녀 사망사건이 발생한 직후 정명근 화성시장의 지시로 ‘고위험 위기가구 집중발굴 T/F팀’을 발족하고 지난 9월 1일부터 30일까지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