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영유아의 운동·감각 발달 전문 'Y아동발달센터' 윤현정 원장을 만나다

조기 재활이 필요한 영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이용하고 있는 운동‧감각발달 전문 아동발달센터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3/11/10 [20:41]

영유아의 운동·감각 발달 전문 'Y아동발달센터' 윤현정 원장을 만나다

조기 재활이 필요한 영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이용하고 있는 운동‧감각발달 전문 아동발달센터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3/11/10 [20:41]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 Y아동발달센터 윤현정 원장 인터뷰

Q Y아동발달센터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십니까. 저는 Y아동발달센터 원장 윤현정입니다. 저희 Y아동발달센터는 운동발달과 감각발달을 전문으로 하는 아동발달센터로 조기 재활이 필요한 영아기부터 청소년기의 아이들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아동들이 센터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운동발달, 감각발달의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아동들의 발달 수준을 평가하고 필요한 중재를 설정하여 재활 훈련을 진행합니다. Y아동발달센터는 발달재활 서비스와 교육청 치료지원 서비스 제공 기관으로 뇌성마비나 염색체 이상, 유전자 질환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달장애를 가지고 있는 아동들이 바우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기관입니다.

Q 설립하시게 된 동기와 사유는 무엇일까요?
A 저는 소아물리치료사로 소아재활병원 현장에서 오랜 시간 근무하는 동안 실제 재활이 필요한 아동들에 비해 재활을 받을 수 있는 기관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여건상 병원에서 치료받기 어려운 아이들이나, 대기로 인해 순서를 기다려야만 하는 아동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간절하지만, 재활을 받을 수 없는 아동들을 위해 아동발달센터를 운영하게 됐습니다.

Q 운영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점은 무엇일까요?
A 제가 지금까지 아이들과 함께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바로 아이들을 존중하는 마음가짐과 아이들과의 소통입니다.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아이들은 다 느끼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눈을 마주 보며 마음으로 소통한다면, 아이들이 원하고자 하는 것과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치관을 기반으로 우리 아이들 모두가 신체적,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발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센터 운영에 가장 중요한 모토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Y아동발달센터


Q Y아동발달센터의 특장점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A 저희 센터는 소아재활병원에서 소아물리치료사, 소아작업치료사의 임상 경력이 10년 이상이신 경력직 선생님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소아재활병원에서 다양한 상황이나 사례를 치료해오셨고 꾸준한 협회 교육과 협회 활동을 하고 계시며, 이론적 지식과 임상 경력이 탄탄하신 선생님들이십니다.

Q 설립 후 가장 보람 깊었거나 기억에 남는 경험이 있으시다면?
A 이 직업은 가장 보람 깊었던 경험이나 기억에 남는 경험을 하나로 꼽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성장하고 커가는 모습을 보면서 하루하루 보람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이 직업의 큰 장점이자 제가 이 일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원동력입니다.

▲ Y아동발달센터


Q 앞으로의 목표 및 전망에 대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앞으로 운동발달과 감각발달에 대한 전문지식을 SNS나 부모 교육을 통하여 지속적으로 공유할 예정입니다. 부모님들과의 소통을 통하여 영아기의 운동발달, 감각발달에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해드리고 자 합니다.

Q 독자분들께 하실 말씀이 있으시다면?
A 운동발달과 감각발달은 태아기 때부터 경험하고 발달하게 되는 영역입니다. 이렇듯 운동발달과 감각발달의 조기 개입은 발달과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최근 SNS 및 매체를 통하여 다양한 육아 정보들이 공유되고 있지만, 무분별한 정보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발달이나 조기 재활의 고민을 하고 계신 경우에는 꼭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기기가 안되는 이유!! 네발자세 연습이 어려운경우




▲ 이미지 클릭시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