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남과여' 이설, “한성옥은 진심으로 잘 되길 응원하고 싶은 가까운 친구”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2/11 [18:09]

'남과여' 이설, “한성옥은 진심으로 잘 되길 응원하고 싶은 가까운 친구”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3/12/11 [18:09]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배우 이설이 ‘남과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6일 화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채널A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극본 박상민/ 연출 이유연, 박상민/ 기획 채널A/ 제작 스튜디오고트, 더그레이트쇼) 측은 오늘(11일) 원작 네이버웹툰 ‘남과 여’ 속 한성옥 캐릭터와 착붙 싱크로율을 자랑한 이설이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설은 극 중 정현성(이동해 분)의 오랜 연인이자 재능 있는 쥬얼리 디자이너 한성옥 역을 맡았다. 성옥은 겉으로 보기엔 까칠해 보이지만, 실제 성격은 다정하고 맡은 일은 책임을 다하는 인물이다.

원작 네이버웹툰 ‘남과 여’의 팬이었던 이설은 “제목을 듣자마자 대본도 읽지 않고 하겠다고 했다”며 “대본을 읽고 나서는 현실적인 연애의 모습과 다양한 관계성이 재밌었고, 성옥이란 인물은 나도 모르게 간섭하고 싶은 연애를 한다. 진심으로 잘되길 응원하고 싶은 가까운 친구 같다”고 작품과 한성옥 캐릭터에 대한 무한애정을 드러냈다.

이설은 이어 쥬얼리 디자이너인 한성옥 캐릭터를 위해 “친한 친구가 쥬얼리 디자이너라 도움을 많이 받았다. 친구가 빌려준 디자인 노트도 드라마 중간 중간에 등장하는데 하얀색이니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면서 “‘남과여’를 준비하면서 주변인들의 많은 도움이 있었다. 그래서 성옥이도 멋진 사람으로, 일과 사랑에 늘 최선을 다하는 인물로 그려내고 싶어서 많이 애썼다”고 밝혔다.

한성옥 캐릭터에 대한 키워드로 ‘젊음’, ‘노력’, ‘감사함’이라고 밝힌 이설은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사랑에 최선을 다하는 성옥의 모습이 젊은 그 자체였다”며 “지키고 싶은 것, 이루고 싶은 것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처음 대본을 볼 때부터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성옥은 늘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사람이구나 싶어 많이 배웠다. 또 늘 모든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고 감사할 줄 아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설은 마지막으로 예비 시청자들을 향한 본방 사수의 당부도 잊지 않았다. 그는 “성옥을 응원하고 싶은 사람으로 봐주면 좋겠다. 촬영가는 날이 매번 친한 친구를 만나러 가는 것 같이 행복하게, 진심을 다해 만들었으니 잘 부탁드린다. 보시고 많이 공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남과여’는 만난 지 7년째 되던 날 밤 모텔 엘리베이터 앞에서 다른 이성 곁에 있던 서로를 마주하게 되는, 사랑과 권태로움 속 방황하는 청춘들의 현실 공감 연애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뜨거운 청춘들이 겪는 사랑, 고민, 성장을 담아 깊은 공감을 불러 모을 예정이다.

이설의 열연은 오는 26일 화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채널A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