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대, 새로운 에너지 생산 기술 개발 … 빛과 열을 동시에 전기에너지로 변환

신훈종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09:13]

인천대, 새로운 에너지 생산 기술 개발 … 빛과 열을 동시에 전기에너지로 변환

신훈종 기자 | 입력 : 2024/05/09 [09:13]

▲ 사진 좌측부터 말케시박사, 김준동 교수.    

 

[미디어타임즈=신훈종 기자]  인천대학교 전기공학과 (총장 박종태)는 9일 최근 빛-열-전기에너지 변환 방식에 대한 ‘새로운 에너지 생산 기술 개발’에 대한 연구를 발표했다고 말했다.

 

광-전기 효과 (Photo-voltaic Effect)는 빛의 전자기적으로 에너지 교환 방식을 통해서 발현되며 태양전지, 광-전기 소자 등에 보편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광-전기 변환과정에서는 물질의 진동운동에 의한 열이 발생한다. 이러한 열발생은 대해서는 광-전기에너지 변환의 부산물이며, 열손실로 여겨졌다.

 

이번 연구에서는 광-전기에너지 변환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열-전기에너지 변환 플랫폼을 제시하였다. 즉 빛에 의한 전기에너지 변환의 기존 방식에 열에 의한 전기에너지 생산 방식을 통해서 세계 최초로 완전 투명한 광-열-전기에너지 융합 소자를 개발하였다.

 

연구를 주도한 말케시 (Malkesh) 박사는 ‘광-열-전기에너지 플랫폼 기술은 건물과 자동차의 유리에 적용할 수 있도록 투명한 에너지 소자의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기존의 투명 태양광 발전보다 2.5배 향상된 발전 효율 (11.9%)을 달성하였다’라고 밝혔다. 특히 실내조명 (LED 등)에서도 전기를 생산하는 특성이 있어서 야외에서뿐만 아니라 실내조명에서도 에너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책임자인 김준동 교수는 본 연구는 투명 반도체의 초월성을 이용한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독창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서 투명하고 융합적인 에너지 활용 기술이고 전했다. 향후로는 기존의 틀을 벗어나는 에너지 변환 기술과 에너지 활용 분야에 더욱 진보된 기술 개발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결과는 최근 Nature Communications 논문에 ‘Transparent integrated pyroelectric-photovoltaic structure for photo-thermo hybrid power generation‘에 게재되었으며, Nature Portfolio에 신규 에너지 기술로 소개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