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장마 오기 전 '미리미리'…춘천시, 양돈농가 방역 점검

오는 21일까지 장마철 대비 아프라키돼지열병 관련 양돈농가 방역 점검

김서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2:28]

장마 오기 전 '미리미리'…춘천시, 양돈농가 방역 점검

오는 21일까지 장마철 대비 아프라키돼지열병 관련 양돈농가 방역 점검

김서하 기자 | 입력 : 2024/06/10 [12:28]


[미디어타임즈=김서하 기자] 춘천시가 오는 21일까지 장마철 대비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양돈농가 방역 점검을 한다.

가축전염병 발생이 쉬운 장마철이 다가오면서 시는 방역 점검을 통해 악성 가축전염병을 사전에 막을 방침이다.

점검 대상은 관내 양돈농가 8호(2만 7,744두)로 농장시설(방역시설 설치 및 작동 여부), 방역 수칙 준수 여부 등 농가의 가축전염병 방역 전반에 대해 추진한다.

또한, 시는 양돈농가에 출입하는 축산차량 등으로 인해 혹시 모를 가축전염병 원인체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초소도 해당 양돈농가에 설치, 운영하고 있다.

농장 방역초소에서는 소독필증 확인 및 고압분무기 등을 이용한 차량과 사람에 대하여 소독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2024년 5월 도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고 비교적 가축전염병이 발생 확률이 높은 장마철이 다가옴에 따라 방역 점검 및 농장 방역초소 운영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춘천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발생 차단을 위하여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에 따르면 춘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2022년 2건이 발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