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송스틸러' 윤보미X김남주, 데뷔 13년 차 완벽 호흡…여성 밴드 매력 폭발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5:23]

'송스틸러' 윤보미X김남주, 데뷔 13년 차 완벽 호흡…여성 밴드 매력 폭발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6/10 [15:23]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그룹 에이핑크(Apink) 윤보미, 김남주가 여성 밴드로 변신했다.

윤보미, 김남주는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송스틸러'에 출연해 히트곡 스틸에 나섰다.

이날 윤보미와 김남주는 데이브레이크의 '들었다 놨다' 스틸에 도전했다. 윤보미는 "멤버들과 차에서 많이 들었던 곡이다. 빼앗을 자신 있다"며 무대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윤보미, 김남주는 "즐기자! 놀자!"라며 힘찬 각오를 다졌고, 본인들만의 스타일로 '들었다 놨다'를 재해석하며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통통 튀는 보이스와 반전되는 파워풀한 가창력, 여유로운 무대 매너로 듣고 보는 이들을 압도했다.

무대 후 원곡자인 데이브레이크는 "쫀쫀하게 잘한다. 2절에는 리듬이 라틴풍으로 바뀌고, 후반부에는 펑크 록까지 나온다. 곡 하나에 페스티벌을 담은 느낌이다"며 감탄했다.

이후 윤보미는 "남주와 눈을 마주치며 무대를 즐긴 것만으로도 너무 재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윤보미와 김남주의 남다른 합을 칭찬하며 여성 밴드 활동을 추천했다.

한편 윤보미와 김남주가 속한 에이핑크는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