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서울시설공단, ''무더위 물렀거라!…도심서 여름철 프로그램 즐기며 더위 식혀요''

고척돔 무료 영화상영회, 청계천 썸머콘서트, 을지로 지하도상가 휴 복합문화공간까지

김다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2:16]

서울시설공단, ''무더위 물렀거라!…도심서 여름철 프로그램 즐기며 더위 식혀요''

고척돔 무료 영화상영회, 청계천 썸머콘서트, 을지로 지하도상가 휴 복합문화공간까지

김다솜 기자 | 입력 : 2024/07/04 [12:16]


[미디어타임즈=김다솜 기자] 서울시설공단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7~8월 시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해 공단 내 다양한 시설에서 매력적인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는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물총놀이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에어바운스 물놀이로 여름을 한층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물벼락(樂) 페스티벌’이 7월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공원 잔디구장에서 펼쳐진다. ‘풍선 받기 게임’, ‘워터 서바이벌’ 등 다양한 레크리에이션도 마련된 이번 행사는 사전예약을 통해 선착순 300명을 모집하며, 참가비는 1인당 2천 원이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5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물벼락(樂)’ 페스티벌을 놓쳤다고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서울대공원 열린 무대에서도 7월 19일부터 8월 15일까지는 ‘어린이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공단과 광진구청의 협업으로 마련된 어린이 물놀이장은 약 390평 규모로 어린이·유아용 풀 및 에어슬라이드, 에어바운스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축구 팬들과 지역 시민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여름 휴가철인 8월에 워터슬라이드 물놀이장으로 변신한다. 8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 워터슬라이드 6대를 비롯해 총 7개의 풀장이 선보일 예정으로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워터슬라이드 운영 마지막 날인 8월 10일에는 월드컵경기장의 서울색 야간조명과 어우러지는 야간 드론 라이트쇼를 통해 한 여름밤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다. 총 300여 대의 군집 드론이 참가해 이색 장관을 펼칠 계획으로, 세부 시간은 일몰 시간 등을 고려해 7월 말에 공단 누리집에 안내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돔구장으로 날씨 영향 없이 경기・공연 관람할 수 있는 고척스카이돔에서는 한여름밤 무료 영화를 상영한다. 8월 16일 저녁 7시 30분부터 돔구장 안에 설치된 쌍둥이 전광판 총 2면을 통해 상영될 예정으로, 21:9의 와이드 비율인 풀HD급 화면으로 송출된다. 이날 상영될 영화는 오는 7월 8일부터 공단 누리집 통해 온라인 투표로 선정될 예정이다. 장애와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영화 3편 중에 결정될 예정이고,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이날에는 그라운드 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영화상영 1시간 전인 저녁 6시 30분부터 입장할 수 있다. 공단은 이날 냉방시스템을 가동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 이색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심 한가운데 있어 시민들과 직장인들이 즐겨찾는 청계광장에서는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2024 청계천 썸머 콘서트’가 7월 6일 오후 5시부터 저녁 9시까지 열린다. 인디밴드 Autumn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국향 ▴나리까베 ▴나겸밴드 등 총 8개 팀의 시원한 공연이 약 4시간에 걸쳐 펼쳐질 예정으로, 청계천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도심 속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사 당일 청계광장에는 공연 관람을 위한 의자도 설치될 예정이다. 단, 우천 시에는 일정이 연기될 수 있다.

서울 을지로 지하도상가에는 8월부터 전통 한옥 컨셉의 ‘휴(休)’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 12개의 벤치와 책장이 약 70평 규모로 배치돼, 도심의 무더위를 피해 내려온 인근 직장인들과 시민들에게 여유와 사색의 공간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기록적 폭염이 예상되는 올여름, 공단이 준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 여러분이 시원한 여름을 보내셨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시민 일상에 특별한 추억이 남을 수 있는 다양한 매력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최근 올림픽대로·강변북로 서울 진입로에 올해 서울색인 ‘스카이코랄’ 계통 꽃길을 조성하는 등 서울을 한층 더 매력적인 도시로 만드는 데 힘을 보태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