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충청남도 4차 산업혁명 발맞춰 지적 발전 ‘앞장’

4일 ‘2025년도 토지행정 시책 구상 토론회’…신규 시책 논의

김광한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6:11]

충청남도 4차 산업혁명 발맞춰 지적 발전 ‘앞장’

4일 ‘2025년도 토지행정 시책 구상 토론회’…신규 시책 논의

김광한 기자 | 입력 : 2024/07/04 [16:11]


[미디어타임즈=김광한 기자] 충남도는 4일 공주 한국문화연수원에서 ‘2025년도 토지행정 신규 시책 구상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에 토지행정 업무를 접목하는 등 지적의 발전을 이끌 방안을 마련하고 도민을 위한 토지행정 서비스를 발굴하고자 추진했다.

도와 시군 지적 담당 공무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토론회는 시책 구상 주제발표 및 질의응답, 시책 선호도 조사 및 결과 발표, 업무개선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에선 △지적측량 성과검사 다기능 지원시스템 구축 △농로, 숲길 등 도로명 부여 △디지털 트윈 문화재 지원 시스템 기반 데이터 고도화 △청소년 드론 시대 인재 육성 추진 △법정 도로망도 구조화 구축 △마을안길 사유지 분쟁 토지 해결 방안 검토 등 도·시군 23개 예비 시책의 내년 실현 가능성을 살폈다.

도는 시책 발표와 토론을 거쳐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시책 선호도를 조사하고 활용성, 개선점, 현안 연계성 등 추가 의견을 수렴했다.

앞으로 도는 시책 발표 내용과 개선 사항 등을 검토·반영하고 보완해 내년부터 추진할 사업을 선정할 방침이다.

임택빈 도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도 관계기관 간 협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지적 분야 발전에 앞장설 것”이라면서 “도민에게 최고의 토지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