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8(수)

교육
Home >  교육  >  대학저널

실시간 대학저널 기사

  • 인천대, 코로나 상황 악화되면 기숙사 예비생활치료센터로 활용 적극 검토
    인천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이 더 심각해진다면 학생을 비롯해 인천대 구성원들의 안전피해가 없다는 것을 전제로 인천대학교 기숙사를 생활치료센터 예비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 16일 인천대는 인천시와 학생대표들이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인천대기숙사를 인천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인천대는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에 대응하는 인천시의 어려움과 국립대로서의 책무에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있으나, 현재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우려와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 등에 있어 지속적인 논의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현재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경미한 증상의 확진자를 수용하기 위한 생활치료센터 시설 확보가 매우 시급한 실정으로, 만일 4차 대유행으로 심각한 상황 발생 시 생활치료센터 예비시설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임을 밝혔다.    인천시는 향후 확진자 수가 증가하여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될 경우를 대비하여 예비시설로 인천대 기숙사를 활용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인천대 총학생회 및 기숙사 학생자치회 대표는 현재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안전 확보, 2학기 학사일정 고려 및 향후 실질적인 대응책 미비 등을 이유로 기숙사의 생활치료센터 활용 방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학생들은 현재 인천시가 검토하고 있는 제3기숙사내에 학생들이 이용하고 있는 편의시설이 입점해 있어 생활치료센터가 들어설 경우 학생들의 생활에 지장이 생길 수 있으며, 학생들이 실질적 거주를 하고 있는 다른 기숙사 시설과 이격거리가 불과 30미터 내외로 수용자에 의한 감염이 우려될 수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에 인천시에서는 학생들의 반대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며 코로나19가 현재 상황보다 더 악화되는 국가적 재난상황시에는 예비시설의 확보가 필요함을 거듭 강조하였다.    인천대학교 총학생회장은 학생들이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대안을 인천시가 제공하고, 학생 및 구성원들의 안전이 보장된다면 지역 국립대로서의 역할과 기능에 원칙적으로 공감하기에 추후 학생들과 다시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따라서 향후 코로나 19 상황이 더 악화되고, 지역 국립대로서의 역할이 강력히 요구되는 시점에 기숙사 활용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하였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7-18
  • 인천대학교, 산자부「플라스틱 대체물질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센터」 사업 선정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가 산자부「플라스틱 대체물질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센터」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50억원(국비 70억, 시비 15억, 민간투자 65억)이 투입되는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으로, 인천대학교 미추홀캠퍼스 산학클러스터관(예정)에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공동 수행·협력기관으로 인천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이 참여한다.       인천대는 이번 사업을 통하여 다양한 환경에서의 플라스틱 생분해도 평가, 분해 산물의 생태독성평가, 플라스틱 온실가스 저감 확인을 위한 바이오매스 함량평가 등 시험 및 평가·인증 인프라를 구축하여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생산-폐기-재자원화 등 전주기적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   인천대 김규원 연구처장은 “이번 국책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인천시‘화이트 바이오 산업 육성전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이를 통해 글로벌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바이오 플라스틱 벨류체인 허브를 구축하여 환경특별시 인천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인천대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센터 강동구 센터장은“코로나19 등으로 일회용 빨대, 컵, 용기 등 폐플라스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매년 1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이 소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립대학으로서 공동 수행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나라의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폐플라스틱 자원화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대는 이번 사업으로 총사업비 150억원 중 40.5억원을 확보하여 기존 화학소재를 바이오 기반물질로 대체하는 화이트바이오산업 기업 표준개발, 국내외 학술대회 개최, 전문인력양성과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며 R&D 관·산·학·연 협업을 통한 화이트바이오 중심대학으로서의 연구혁신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22
  • 인천대 허종완 교수 연구팀, 세계적인 녹색기술 분야 국제학술지“Renewable & Sustainable Energy Reviews”에 논문게재
    허종완 교수.   인천대학교 도시환경공학부 칼롭 박사(제1저자)와 허종완 교수(교신저자)가 공동으로 수행한 연구(Novel application of adaptive swarm intelligence techniques coupled with adaptive network-based fuzzy inference system in predicting photovoltaic power)가 녹색기술(Green Technology) 분야의 Top 1위 학술지인 “Renewable & Sustainable Energy Review”(Impact Factor = 12.11, Cite Score = 30.5)에 게재되었다.   허종완 교수 연구팀은 구조물의 환경, 하중, 재료, 설계 및 시공의 다양한 확률론적 불확실성을 고려하여 성능과 수명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예측하기 위하여 인공지능(AI)의 일종인 뉴로퍼지모델(Neuro-fuzzy Inference System)에 관한 연구를 수행해왔다. 허종완 교수 연구팀은 인천대 전환중점연구교수사업 지원으로 이러한 개발 기술을 구조물의 건전성 평가(Structural Health Monitoring) 이외에 다른 분야로 확대 적용하는 연구를 진행하였다.   따라서 불확실한 기상·기후 조건을 고려하여 일조시간(Sunshine Duration)과 일사량(Solar Irradiance)을 산출하고 태양광(Photovoltaic) 발전량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위하여 6개의 최적화 알고리듬(Optimization Algorithm)을 발굴하고 기존에 개발된 뉴로퍼지모델에 결합하여 변수들을 최적화하여 신뢰성 있는 새로운 예측 모델들을 개발하였다. 최종적으로는 각각의 모델들의 입력값에 대한 민감도 분석(Sensitivity Analysis)을 실시하여 적용된 파라미터들의 변화와 제안 모델들의 정확성을 비교 검증하였다.         제1저자인 칼롭 박사는 이집트 Mansoura University에 부교수를 겸임하고 있으며 인천대에는 2014년도부터 학술연구교수로 연구팀에 합류하여 매년 우수한 논문 게재 실적과 과제 수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교신저자인 인천대학교 허종완 교수는 2008년 5월에 미국 조지아 공대(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박사학위를 수여받고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 부연구위원을 거쳐 2012년 2월에 인천대학교에 임용되어 현재 정교수로 재직중에 있다.    임용 후 150여편의 SCI급 논문 게재와 58건의 특허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연구책임자로 연평균 12억원 이상의 연구비를 수주하였으며 매년 전공 분야에서 최고의 학술지들에 논문게재 실적을 인정받아 2020년부터 인천대 전환중점연구교수 펠로우로 활동하고 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21
  • 인천대학교 제16대 총장 박종태 박사 취임식 개최
    인천대학교(이하 인천대) 제16대 박종태 총장 취임식이 6월 11일 금요일 11시 송도캠퍼스교수회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취임식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학내 각 구성원 대표들을 초청하여 함께하는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 형식으로 개최하였고, 이어서 30여명의 참석자와 함께 기념촬영 및 기념식수 행사를 진행하였다.   인천대 교수회장 홍진배, 총학생회장 김주홍, 직원노조위원장 조길수, 조교노조위원장 양승모, 총동문회수석부회장 김응호 등 각 구성원 대표들이 총장 취임 축사 및 축하 꽃다발 전달을 하였고, 총장에게 바라는 학생 소망 인터뷰 영상 상영과 참석자 모두의 “다함께 갑시다”구호 제창이 있었다.   이날 박종태 총장은 취임사를 통해 “구성원을 하나로 묶는 포용의 리더십을 발휘하여 구성원들의 역량을 끌어내고, 조율하고, 극대화하는 교향악단의 지휘자 같은 총장이 될 것이며, 국립대학법인으로서 인천대가 지역과 국가, 나아가 인류에 봉사하는 사회가치 창출의 책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총장의 역할을 다하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박종태 신임총장의 임기는 지난 5월 10일부터 2025년 5월 9일까지이며, 이날 취임식에서 “잠재력 실현! 새로운 가치 창출! 모두에게 사랑받는 국립대학을 만들겠습니다” 라는 슬로건과 함께 명문대학을 향한 도약의 힘찬 새출발을 시작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11
  • 인천대학교 신숙경 연구원, 한국연구재단 이공계 대학원생 캐나다 교환연수 프로그램 최종 선정
    신숙경 연구원.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는 한국연구재단 「이공계 대학원생 캐나다 교환연수 프로그램」에 해양학과 박사과정 신숙경 연구원(지도교수 김장균 교수)이 해양수산양식분야에서 유일하게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본 프로그램은 한국과 캐나다 이공계 대학원생의 연구활동 증진을 목적으로 한국연구재단과 캐나다 Mitacs의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한다.   신숙경 연구원은 캐나다 노바스코시아에 위치한 St. Francis Xavier University에서 해조류 분야 저명학자 David Garbary교수와 ‘지구온난화로 인해 변화하는 해양환경 조건에서 블루카본 해조류의 생물학적 정화능력 평가 및 바이오매스 응용’이라는 주제로 해조류의 온실가스와 부영양화 저감효과를 평가할 예정이다.   특히 노바스코시아는 해조류 종 다양성이 매우 높은 지역으로 해조류 연구의 최적지이며 카라기난의 원료인 Chondrus crispus, 알지네이트와 식물생장촉진제의 주원료로 알려진 Ascophyllum nodosum의 최대 생산지역으로 해조류를 통한 탄소 중립 기여 평가뿐만 아니라 블루카본 바이오매스 응용에 관한 연구 또한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숙경 연구원은 인천대학교 해양학과 BK21 글로벌블루카본 인재양성 교육연구팀에 참여하고 있으며 동대학 대학중점연구소의 블루카본 바이오매스 기반 원천소재 개발 및 해양자원 재활용 플랫폼 구축연구 등 다수의 블루카본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10
  • 인천대학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활용 인천대 선제검사” 실시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는 연수구보건소와  지난 3일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한 인천대학교 구성원 선제 검사를 실시했다.   무증상자 확진자 등 선제적 발견과 코로나19 자가검사의 대중화를 통한 확산 차단을 목적으로 진행된 이번 선제검사는 단체생활을 하는 인천대학교 기숙사 학생을 중심으로 인천대학교 학생과 교직원이 참여하였으며 검사 대상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대학교 박종태 총장은 “이번 자가검사키트 선제검사를 통해 학생 및 교직원들의 코로나 검사의 접근성을 높이고 캠퍼스 유입을 사전에 차단했다”며, “학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애 인천대 재해대책본부 통제관은 ”원인을 알 수 없는 경로로 교육기관 내 코로나19 감염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선제검사 등 선제적 대응을 통해 코로나19의 캠퍼스 유입을 사전에 차단해 나가겠다“며, ”향후 연수구보건소와의 협업을 통해 캠퍼스와 지역사회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0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