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토)

교육
Home >  교육  >  대학저널

실시간 대학저널 기사

  •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 국회 논의 본격화
    김교흥 의원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 통해 열악한 인천시 의료체계 개선해야” 300만 인천시민들의 숙원사업인 공공의료체계 정상화 위해 공공의대설립 촉구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 및 인천대 동문 국회의원 총15명 서명 발의 300만 인천시민들의 숙원사업인 공공의료체계 정상화를 위한 인천대학교 공공의대 설립이 국회 차원에서 본격 추진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교흥(민주당, 인천서구갑) 의원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의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대표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김교흥 의원이 문재인 정부 마지막 정기국회가 될 이번 정기국회에서 발의한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의 핵심은 인천대 공공의대 설치와 의과대학생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인천대는 김 의원의 관련법안 대표발의를 즉각 환영하면서 향후 인천시민, 시민단체들과 협력하여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기로 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인천대 공공의대 졸업생은 면허 취득 후 10년 동안 인천 공공보건의료 수행기관 등에서 공공보건의료업무에 종사해야한다.   개정안은 또 공공의료기관인 인천의료원을 인천대 의대 교육·실습기관으로 정했다.   김 의원은 개정안에서 국가는 인천대 의과대학 학생에 대하여 등록금, 실습비, 기숙사비 등 학업에 필요한 경비 전액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퇴학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유로 학업이 중단된 경우, 졸업한 날로부터 3년 이내에 의사 면허를 취득하지 못하는 경우, 의무복무를 이행하지 아니한 경우, 의무복무 이행을 완료하기 전에 의사 면허가 취소된 경우 등에 대해서는 지원받은 금액에 법정이자를 더한 금액을 국고에 반환하여야 한다고 돼 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뿐만 아니라 여러 감염병에 조기 대처할 수 있는 의료인력 양성이 중요하다”며 “턱없이 부족한 병원 현실 속에서 국립대 인천대 의대 설립으로 의료의 질을 높이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인천시민들의 염원은 뜨겁다. 그 이유는 인천의 열악한 의료체계 때문이다.   앞서 인천대는 지난달 31일 공공의대 설립 추진단 1차 회의를 열고 공공의료기관 설립 필요성과 당위성을 강조하고 향후 여야 대선후보의 대선 공약에 이를 포함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교흥 의원을 비롯해 박찬대 의원, 정일영 의원 등이 영상메시지를 통해 공공의대 설립 필요성을 역설했다.   인천대는 추진단을 중심으로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 인천광역시와 협의하고 시민 지지서명 등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9-10
  • 국립 인천대학교, 2022 THE 세계대학평가 ‘국내 20위’
    국립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가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THE, Times Higher Education)’이 발표한 2022 세계대학평가 순위에서 국내 20위로 평가되었다.   최근 발표된 ‘2022 THE 세계대학순위(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2)’에는 전 세계 1600개가 넘는 대학이 포함됐다. 국내에서는 인천대를 포함해 서울대, KAIST 등 36개 대학이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대는 연구 부문에서 세계 481위로 평가되는 놀라운 성장을 기록했다. 다만, 교육 부문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끌어 올려 다음 평가에서는 세계랭킹 600대로 진입 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1971년 설립된 THE는 영국 QS(Quacquarelli Symonds)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으로 2004년부터 매년 세계 대학 순위를 발표해오고 있다. 교육여건(30%), 연구실적(30%), 논문피인용도(30%), 국제화(7.5%), 산업계연구비(2.5%) 등 5개 지표를 활용해 순위를 매긴다. 특히, THE의 세계 대학 순위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함으로써 세계적으로 공신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022 THE 세계대학평가 국내 대학 순위     국내 순위 세계 순위 대학명 1 54 서울대 2 99 KAIST 3 122 성균관대 4 151 연세대 5 178 UNIST 6 185 POSTECH 7 201-250 고려대 8 251-300 경희대 251-300 세종대 10 351-400 한양대 11 501-600 GIST 12 601-800 아주대 601-800 중앙대 601-800 이화여대 601-800 건국대 601-800 경북대 601-800 울산대 18 801-1000 영남대 801-1000 부산대 20 1001-1200 인천대 1001-1200 가톨릭대 1001-1200 전남대 1001-1200 충남대 1001-1200 인하대 1001-1200 전북대 1001-1200 서울시립대 1001-1200 서강대 28 1201+ 충북대 1201+ 경상대 1201+ 한림대 1201+ 제주대 1201+ 강원대 1201+ 국민대 1201+ 서울과기대 1201+ 순천향대 1201+ 숭실대
    • 교육
    • 대학저널
    2021-09-07
  • 인천대 신문방송학과 김태민 교수, 광고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 게재
    김태민 교수.  국립 인천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신문방송학과 김태민 교수의 논문(1저자 : 김태민 교수, 2저자 : 미국 템플대학교 제니퍼 볼 교수)이 커뮤니케이션 및 광고학 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인 'Journal of Advertising'에 온라인 게재되었다.    학술저널의 학계내 평가순위를 알아보기 위해 사용하는 저널 인용 리포트 (JCR; Journal Citation Reports)에 의하면 논문이 게재된 학술지는 2019년 기준으로 광고학이 포함된 전체 커뮤니케이션학(communication) 내 전세계 1위 저널이다.   김태민 교수의 논문은 기업들이 광고에서 흔히 사용하는 따뜻한 광고소구와 메시지가 의도하지 않은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연구하였다.    오리온 초코파이의 '정' 시리즈 광고로 대표되는 따뜻한 광고는 가족 간의 정이나 친구 사이의 우정을 표현하고 가슴뭉클하고 감동적인 스토리를 전달하는 광고를 뜻한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따뜻한 광고를 접한 소비자는 그 기업의 브랜드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게 되고 착한 기업으로 인식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그러나 김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따뜻한 광고는 언제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며, 브랜드가 속한 제품 카테고리나 목표 소비자의 성향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부작용은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유능함과 관련된 이미지가 약화되거나 이로 인해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품질 인식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과연 어떤 조건에서 이러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지 밝혀낸 것이 이 논문의 주된 내용이다.   이를 위해 저명한 심리학자인 수잔 피스크 (Susan Fiske)가 제안한 고정관념 내용모델을 이용하여 따뜻한 광고가 어떤 메커니즘을 통해 소비자들의 브랜드에 대한 인식에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지 밝히고 있다.   김태민 교수는 '기업들이 감동적인 스토리를 표현하거나 우정이나 사랑과 같은 감성적인 접근법을 이용하여 따뜻한 광고를 제작하는 경우가 많지만, 브랜드가 속해 있는 제품 카테고리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나 목표 소비자의 성향, 광고에 사용된 특정 이미지나 메시지에 주의하지 않으면 브랜드 품질 인식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따라서 기업들은 무턱대고 따뜻한 광고를 제작하기 보다는 제품 카테고리와 소비자 성향을 고려한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민 교수는 ‘이러한 따뜻한 광고는 정치광고에도 적용될 수 있다’면서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대통령 선거 광고와 같은 정치 광고에 따뜻한 광고소구가 어떤 효과를 가져올지 연구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9-06
  • 인천대, 코로나 상황 악화되면 기숙사 예비생활치료센터로 활용 적극 검토
    인천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이 더 심각해진다면 학생을 비롯해 인천대 구성원들의 안전피해가 없다는 것을 전제로 인천대학교 기숙사를 생활치료센터 예비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 16일 인천대는 인천시와 학생대표들이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인천대기숙사를 인천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인천대는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에 대응하는 인천시의 어려움과 국립대로서의 책무에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있으나, 현재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우려와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 등에 있어 지속적인 논의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현재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경미한 증상의 확진자를 수용하기 위한 생활치료센터 시설 확보가 매우 시급한 실정으로, 만일 4차 대유행으로 심각한 상황 발생 시 생활치료센터 예비시설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임을 밝혔다.    인천시는 향후 확진자 수가 증가하여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될 경우를 대비하여 예비시설로 인천대 기숙사를 활용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인천대 총학생회 및 기숙사 학생자치회 대표는 현재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안전 확보, 2학기 학사일정 고려 및 향후 실질적인 대응책 미비 등을 이유로 기숙사의 생활치료센터 활용 방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학생들은 현재 인천시가 검토하고 있는 제3기숙사내에 학생들이 이용하고 있는 편의시설이 입점해 있어 생활치료센터가 들어설 경우 학생들의 생활에 지장이 생길 수 있으며, 학생들이 실질적 거주를 하고 있는 다른 기숙사 시설과 이격거리가 불과 30미터 내외로 수용자에 의한 감염이 우려될 수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에 인천시에서는 학생들의 반대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며 코로나19가 현재 상황보다 더 악화되는 국가적 재난상황시에는 예비시설의 확보가 필요함을 거듭 강조하였다.    인천대학교 총학생회장은 학생들이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대안을 인천시가 제공하고, 학생 및 구성원들의 안전이 보장된다면 지역 국립대로서의 역할과 기능에 원칙적으로 공감하기에 추후 학생들과 다시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따라서 향후 코로나 19 상황이 더 악화되고, 지역 국립대로서의 역할이 강력히 요구되는 시점에 기숙사 활용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하였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7-18
  • 인천대학교, 산자부「플라스틱 대체물질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센터」 사업 선정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가 산자부「플라스틱 대체물질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센터」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50억원(국비 70억, 시비 15억, 민간투자 65억)이 투입되는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으로, 인천대학교 미추홀캠퍼스 산학클러스터관(예정)에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공동 수행·협력기관으로 인천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이 참여한다.       인천대는 이번 사업을 통하여 다양한 환경에서의 플라스틱 생분해도 평가, 분해 산물의 생태독성평가, 플라스틱 온실가스 저감 확인을 위한 바이오매스 함량평가 등 시험 및 평가·인증 인프라를 구축하여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생산-폐기-재자원화 등 전주기적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   인천대 김규원 연구처장은 “이번 국책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인천시‘화이트 바이오 산업 육성전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이를 통해 글로벌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바이오 플라스틱 벨류체인 허브를 구축하여 환경특별시 인천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인천대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센터 강동구 센터장은“코로나19 등으로 일회용 빨대, 컵, 용기 등 폐플라스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매년 1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이 소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립대학으로서 공동 수행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나라의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폐플라스틱 자원화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대는 이번 사업으로 총사업비 150억원 중 40.5억원을 확보하여 기존 화학소재를 바이오 기반물질로 대체하는 화이트바이오산업 기업 표준개발, 국내외 학술대회 개최, 전문인력양성과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며 R&D 관·산·학·연 협업을 통한 화이트바이오 중심대학으로서의 연구혁신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22
  • 인천대 허종완 교수 연구팀, 세계적인 녹색기술 분야 국제학술지“Renewable & Sustainable Energy Reviews”에 논문게재
    허종완 교수.   인천대학교 도시환경공학부 칼롭 박사(제1저자)와 허종완 교수(교신저자)가 공동으로 수행한 연구(Novel application of adaptive swarm intelligence techniques coupled with adaptive network-based fuzzy inference system in predicting photovoltaic power)가 녹색기술(Green Technology) 분야의 Top 1위 학술지인 “Renewable & Sustainable Energy Review”(Impact Factor = 12.11, Cite Score = 30.5)에 게재되었다.   허종완 교수 연구팀은 구조물의 환경, 하중, 재료, 설계 및 시공의 다양한 확률론적 불확실성을 고려하여 성능과 수명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예측하기 위하여 인공지능(AI)의 일종인 뉴로퍼지모델(Neuro-fuzzy Inference System)에 관한 연구를 수행해왔다. 허종완 교수 연구팀은 인천대 전환중점연구교수사업 지원으로 이러한 개발 기술을 구조물의 건전성 평가(Structural Health Monitoring) 이외에 다른 분야로 확대 적용하는 연구를 진행하였다.   따라서 불확실한 기상·기후 조건을 고려하여 일조시간(Sunshine Duration)과 일사량(Solar Irradiance)을 산출하고 태양광(Photovoltaic) 발전량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위하여 6개의 최적화 알고리듬(Optimization Algorithm)을 발굴하고 기존에 개발된 뉴로퍼지모델에 결합하여 변수들을 최적화하여 신뢰성 있는 새로운 예측 모델들을 개발하였다. 최종적으로는 각각의 모델들의 입력값에 대한 민감도 분석(Sensitivity Analysis)을 실시하여 적용된 파라미터들의 변화와 제안 모델들의 정확성을 비교 검증하였다.         제1저자인 칼롭 박사는 이집트 Mansoura University에 부교수를 겸임하고 있으며 인천대에는 2014년도부터 학술연구교수로 연구팀에 합류하여 매년 우수한 논문 게재 실적과 과제 수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교신저자인 인천대학교 허종완 교수는 2008년 5월에 미국 조지아 공대(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박사학위를 수여받고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 부연구위원을 거쳐 2012년 2월에 인천대학교에 임용되어 현재 정교수로 재직중에 있다.    임용 후 150여편의 SCI급 논문 게재와 58건의 특허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연구책임자로 연평균 12억원 이상의 연구비를 수주하였으며 매년 전공 분야에서 최고의 학술지들에 논문게재 실적을 인정받아 2020년부터 인천대 전환중점연구교수 펠로우로 활동하고 있다.
    • 교육
    • 대학저널
    2021-06-2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