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2 21: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디어타임즈] 홍헌영 시의원(더불어민주당·시흥시 가선거구-신천동, 대야동, 은행동, 과림동)이 12일 2020년도 예산심의를 뒤로하고 문정복 시흥시(갑)지역위원장의 인천2호선 관련 기자회견장에 참석,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홍헌영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 선정돼 지난 11월 28일부터 12월 13일까지 5차에 걸쳐 시흥시 2020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사업예산안에 대한 타당성을 조사해 확정하기 위한 심사를 하는 막중한 중책을 맡고 있다.

 

특히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던 시간에 시흥시의회에서는 예산 심의가 한창이었다.
그러나 홍헌영 위원은 시흥시 53만 시민의 2020년도 살림의 바탕이 될 예산결산을 팽개치고 문정복 지역위원장이 주도한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시민들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었다.

 

시민의 살림을 심의해야 하는 시의원이 아무런 발언권도 없이 옆에만 서있는, 속된말로 병풍역할을 하는 자리에 참석해 자리를 메운 것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A기자는 “저런 것(?)을 시의원으로 뽑아 놓은 시민들이 정말 불쌍하다”면서 “어려서 저런 거야? 부족해서 저런 거야?”라고 의문점을 던졌다.

 

또 다른 B기자는 “기가 막힐 노릇이다. 쟤(저 의원)는 뭣 하는 인간이야?”라며 “뭐라고 할 말이 없다”고 말하며 머리를 설레설레 흔들었다.

 

이와 관련 홍헌영 의원은 “소관위원회 위원은 질문을 하지 않기로 위원회가 논의 했고, 당시 자치행정위원회 소관 예산심의가 이뤄지고 있었다”며 “누구보다도 열심히 예산심의에 열중하고 있다”고 변명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8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산심의 뒷전인 홍헌영 시흥시 의원…시민들 눈총에 변명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