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목)

청와대 “김여정 담화 무례하고 몰상식…감내하지 않겠다”

“대북특사 비공개 제의 北 일방적 공개는 비상식적 행위…강한 유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8 09: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청와대는 지난 1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담화를 낸 것과 관련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20200618_090227.jpg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북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는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의 6·15 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통한 현 상황에 대한 언급은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 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북측은 우리 측이 현 상황 타개를 위해 대북 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했던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이는 전례 없는 비상식적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제안의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특히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2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와대 “김여정 담화 무례하고 몰상식…감내하지 않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