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9 08: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드루킹' 김모(49)씨와 댓글 조작 범행을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특검에 출석한 지 18시간을 넘겨 귀갓길에 올랐다.

 


김 지사는 7일 오전 3시 50분께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고 나왔다. 전날 오전 9시 30분께 특검에 출석한지 약 18시간 20분 만이다.

 


김 지사는 피곤한 기색 없이 옅은 미소를 지으며 특검 사무실에서 나왔다. 그는 취재진에게 "충분히 소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며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지사는 "(특검) 출석할 떄 입장과 같은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똑같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특검 측에서 유력한 증거를 제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특검 측이)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치 않는다"고 말했다.

 


일명 '산채'라 불리며 드루킹 일당의 아지트로 사용된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했냐는 질문에는 "그건 전부터 말씀드렸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지지자들을 향해 "고생하셨다"고 인사한 뒤 곧바로 차에 올라타 귀가했다.

 


앞서 김 지사는 전날 오전 9시 30분께부터 약 14시간 30분에 걸친 고강도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0시 조사를 마친 뒤 변호인단과 함께 3시간 50분가량 조서를 열람·검토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 조작 범행에 가담한 '공범'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를 소환해 해당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추궁했다.

 


특검팀은 아울러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일본 총영사 등 '자리'를 약속했다는 의혹 등에 대한 조사도 진행했다. 또 김 지사가 드루킹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댓글 조작 및 정치 개입 등 범행을 공모한 것은 아닌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특검팀은 그간 확보한 인적·물적 증거를 토대로 김 지사를 추궁했지만, 김 지사는 이 같은 의혹 전부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김 지사는 전날 특검에 출석하면서 드루킹 관련 의혹을 묻는 취재진에게 "전혀 그런 사실 없다"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조사 과정에서도 4명의 변호인단의 조력 하에 의혹과 혐의 전반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특검팀은 김 지사 조사 결과를 분석한 뒤 향후 수사 계획을 세울 방침이다. 법조계에서는 김 지사가 계속해서 모든 혐의를 부인할 경우 특검팀이 신병확보에 나설 수도 있다는 예측이 제기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91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드루킹 연루 의혹' 김경수, "특검에 충분히 설명"…출석 18시간 넘겨 귀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