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8(월)

육군 6공병여단, 2020년 후방 방공진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

- 양주시 2개소 8,659㎡에서 지뢰 2발, 불발탄 100여 점 찾아 제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30 11: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도사진2]2020년 후방 방공기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JPG

육군 제6공병여단은 올해 4월 13일부터 11월 20일까지 경기도 양주시 어둔동, 선암리 일대의 후방 방공진지 2개소에서 2020년 지뢰제거작전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후방 방공진지 2개소에 대한 지뢰제거작전은 2021년에도 지속해서 진행 될 계획이다.

 

후방 방공진지 지뢰제거작전은, 1983년경 방공진지 방호를 위해 외곽에 매설한 지뢰를 찾아 제거하는 작전으로,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조기 완료할 것을 특별지시하면서 재개되었다. 2021년 작전 완료 후 검증절차가 마무리되면 국방부와 협의하여 대민개방이 판단 될 예정이다.

 

이곳의 지뢰제거작전 임무를 부여받은 6공병여단은 8개월 동안 2개 중대 병력 100여 명과 방탄 굴삭기, 지뢰탐지장비 등 40여 대의 장비를 전담으로 투입해 M14 대인지뢰 2발 등 불발탄 100여 점을 찾아내 처리했다.

 

발견된 2발의 지뢰는 묻힌 지 수십 년이 흐른 지금도 외부에서 충격이 가해진다면 즉시 폭발할 수 있는 상태였다. 발견된 지뢰는 전문 폭발물처리반(EOD : Explosive Ordnance Disposal)이 출동해 폭발물 회수 절차에 의해 안전히 제거했다.

 

 
 

후방 방공진지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기 위한 지뢰제거방법에는 인력과 장비에 의한 두 가지 방법으로 실시되었는데 각각 6단계의 과정을 거친다. 인력에 의한 지뢰제거 방법은 ①표면 탐지 ②수풀 제거 ③ 낙엽·부엽토 제거(송풍) ④ 2차에 의한 지뢰탐지기 정밀탐지(공압기 이용 깊이 15Cm이내 굴토) ⑤ 지뢰 발견 및 수거 ⑥ 현장정리(복토, 다짐, 경시) 등 6단계로 진행되는데, 지뢰 지역을 안전하게 탐지하기 위해 1단계~5단계를 반복해서 수행한다. 지역 주민들의 안전,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 지뢰를 제거하고 있고, 다른 업무에 비해 시간과 노력이 수십 배로 들 수밖에 없다.

 

[보도사진1]2020년 후방 방공기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jpg

또한 부대는, 민간 자문위원(△육사 토목공학교수 오경두, △풍수해 전문분야 방재전문가 최재영)을 위촉하여 작전지역의 타당성, 지뢰의 유실 가능성 등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통한 작전의 신뢰성 검증, 확인도 완료했다.

 

지뢰를 제거하는 장병들의 안전도 잊지 않았다. 2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지뢰제거에 투입되는 전 장비에 방탄판을 설치하고, 장병들은 20kg이 넘는 지뢰 보호의를 착용하며 안전 대책을 강구 하였다. 특히, 반복작업으로 인하여 안전에 대해 소홀해 질 것을 대비해 작전 투입 전 일일단위 위험성 평가를 통해 사고를 방지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2020년 지뢰제거작전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

 

후방 방공진지 지뢰제거 작전을 현장에서 지휘한 중대장 강연주 대위(만 27세)는 “지뢰제거작전이 완료된 지역은 주민들이 등산로로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철저하게 실시되었다”고 밝혔으며, “매설 지뢰 한 발이 국민 한 분의 생명과 같다는 각오로 마지막 한 발까지 찾아내고야 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단은 2021년에도 동일 장소의 잔여 지역(12,289㎡)에 대해 지뢰제거작전을 실시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36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육군 6공병여단, 2020년 후방 방공진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