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5(목)

경기도-스페인 카탈루냐주, 자매결연 20주년 맞아 4차산업혁명 분야 등 교류협력 증진

투자, 관광, 예술분야 뿐만 아니라 방역, 4차산업혁명, 디지털 기술, 스타트업 분야로 확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09 07: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뻬레 아라고네스 카탈루냐주 부지사 겸 재경장관(서명자)과 베르낫 쏠레 주 외교 장관
경기도가 스페인 카탈루냐주와 자매결연 20주년을 맞아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 기술, 방역 등 협력 분야를 더욱 확대하고 관계를 공고히 하기로 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페레 아라고네스(Pere Aragones) 카탈루냐주 부지사 겸 재경장관은 지난달 29일 이 같은 내용의 ‘대한민국 경기도와 스페인 카탈루냐주 간 교류협력 증진을 위한 합의(MOU)’를 서면으로 체결했다. 결연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시대에 맞게 양 지역 정부의 공조를 새롭게 갱신하기 위한 틀을 마련한 것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 지역은 ▲공공 행정 및 인적 협력 ▲경제 진흥, 과학·기술 및 연구·혁신 ▲교육 ▲사회 및 문화 ▲도시 정책, 환경 및 지속 가능한 개발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기술, 통상 및 투자, 스타트업, 방역 등 분야로 협력을 확대 강화하게 된다. 또한 지속가능한 교류협력과 적절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공동위원회를 설치해 격년으로 점검회의도 개최하기로 했으며, 상반기 중 열릴 첫 공동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방역과 경제회복 협력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이용철 부지사는 “카탈루냐주는 유서 깊은 문화유산과 함께 MWC(월드모바일콩그레스) 및 스타트업 국제전시회인 4YFN이 매년 개최되는 유럽의 첨단전시산업의 구심점”이라며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방역, 스타트업 등 서로 협력이 필요한 분야에서 더욱 의미 있게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페레 아라고네스 부지사는 지난 20년 동안의 상호 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카탈루냐주 기업의 성장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이제 이러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베르낫 쏠레(Bernat Solé) 카탈루냐 자치주 외교장관은 “카탈루냐주의 대외 활동에 있어 아시아가 갖는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는 상황이며, 경기도는 그런 의미로도 중요한 협력 지역”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스페인 카탈루냐주와 1999년 3월 15일 자매결연을 하고, 바르셀로나 몬주익경기장에 경기도 상징조형물 제작(’00), 경기도립예술단 카탈루냐주 공연(’03)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왔다. 최근에는 코로나19 보건정책 정보교환 및 모범사례 공유와 스타트업 간 협력을 진행하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스페인 카탈루냐주, 자매결연 20주년 맞아 4차산업혁명 분야 등 교류협력 증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