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시흥시, 호조벌 300주년 기념 사업 정월대보름‘축원의 숨’개최

-2월 26일 호조벌 일대에서 진행…액운연날리기’, ‘전통문화공연’,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행사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2 07: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흥문화원(원장 김영기)2021300주년을 맞는 호조벌을 기념하기 위한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 문화공동체 숨두레를 추진한다. 오늘 226일 정월대보름 행사인 축원의 숨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연중 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호조벌300주년기념사업 정월대보름‘축원의 숨’-포스터.png

시흥문화원은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의 슬로건으로 문화공동체 숨두레를 내걸었다. 생명을 뜻하는 과 공동체를 뜻한 두레를 조화시켜 호조벌의 역사적, 생태적 가치를 시민과 함께 공감하고, 생태자원이자 삶의 터전인 호조벌을 공유하는 시흥시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 문화공동체 숨두레는 농경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세시명절과 연계한 행사들을 비롯해 시민들이 직접 호조벌을 체험하고 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시민이 직접 공연과 전시의 주체가 되는 시민 주도형 프로그램으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300일 동안 300명의 클라우드펀딩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기부사업 두레 나눔 300’, 호조벌을 산책하며 쓰레기를 줍고 산책로를 개발하는 호조벌 플로킹등의 프로그램들이 포함되어 있어 시민들이 공동체 정신으로 살아 숨쉬는 시흥시를 직접 만들어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사무국 관계자는 호조벌 300주년 기념사업은 올 한해 진행되고 종료되지만, 이번 사업을 계기로 시흥시민 모두가 호조벌을 아끼고 누리는데 앞장서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념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정월대보름 행사인 축제의 숨226일 호조벌 일대에서 진행된다. ‘액운연날리기’, ‘전통문화공연’, ‘달집태우기등 다양한 행사가 비대면 생중계로 진행된다.


또한 지난 218일부터 시흥시 18개 동의 주민대표들이 선수로 참여해 예선전을 치른 온라인 척사대회(윷놀이 대회)의 결승전과 시민들이 보낸 소원을 달집에 엮어 태우는 행사도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흥문화원 호조벌300주년 기념사업 사무국(031-317-0827)으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292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흥시, 호조벌 300주년 기념 사업 정월대보름‘축원의 숨’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