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목)

경기도, 식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수산물 안전성 조사 지속적 강화

조사대상 유해물질도 2018년 43항목에서 2021년 48항목까지 증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0 0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산물 유해물질 분석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이 항생물질, 중금속, 방사능 등의 유해물질로부터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2016년 ‘수산물 안전성 조사’와 관련한 조례를 제정한 이후 도내 생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간 실시한 안전성 조사가 1,800여 건에 이른다. 조사 횟수도 2016년 292건, 2017년 323건, 2018년 317건, 2019년 419건, 지난해 452건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안전 먹거리 명품수산물(G+Fish)’을 포함한 양식 수산물 245건, 해면어획물 142건, 내수면어획물 65건을 대상으로 수산물 안전성조사 검사항목 기준 46항목에 대한 유해물질 잔류량 기준치 초과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은 불량수산물 3건(동자개 2건, 미꾸라지 1건)은 ‘농수산물품질관리법’에 따라 폐기, 출하연기 조치를 했고 출하연기 조치된 미꾸라지 양식장 1곳은 올해 재조사를 통해 안전성이 확인될 경우 조치를 해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수산종자에 대한 안전성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수산종자는 바로 섭취될 수산물은 아니지만 말라카이트 그린 등 일부 금지물질 사용 시 어류 체내에서 배출되지 않고 다 자랄 때까지 남아있을 수 있는 문제점이 있다.

이 밖에 환경부에서 실시하는 ‘물환경측정망’ 운영결과에 따른 오염우려 하천과 연구소 생태조사 구역인 한강 하구에서 어획되는 수산물에 대한 중금속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경기연안 환경 변화 대응 중 하나로 연구소 시험사업을 통해 도의 새로운 소득 품종으로 육성 중인 새꼬막에 대해서도 올해 2월 중금속, 방사능 등의 잔류량을 조사해 식품으로써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연구소는 올해 동물용 의약품 2항목을 추가한 총 48항목의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분기별 조사 결과 정보는 도 누리집 내 사전정보공표(‘수산물 안전성 검사결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우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앞으로도 도내 수산물 안전성을 철저하게 관리해 도민에게 안전한 수산물이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9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식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수산물 안전성 조사 지속적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