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부산시의회 윤태한 의원, 폐의약품 수거함이 주민센터에도 있다고요?

시민은 아직도 약국, 보건소로... 혼란스러운 폐의약품 처리

편집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16:59]

부산시의회 윤태한 의원, 폐의약품 수거함이 주민센터에도 있다고요?

시민은 아직도 약국, 보건소로... 혼란스러운 폐의약품 처리

편집 기자 | 입력 : 2023/11/16 [16:59]


[미디어타임즈=편집 기자]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윤태한 의원(사상구1, 국민의 힘)은 제317회 정례회 환경물정책실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시 환경정책의 개선을 요구했다.

부산시의‘폐의약품 수거 사업'에 대한 홍보 부족과 더불어 부산시 최초로 지정된 지방정원의 조속한 국가정원 지정 촉구, 그리고 생활악취 민원의 적극 대응을 당부했다.

윤태한 의원은 이번 해에 부산시가 ‘생활계 유해폐기물 수거·체계정비 사업’을 추진했으나, 시민의 인지도가 떨어진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사업은 지난 제310회 환경물정책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윤태한 의원이 시민 편의성을 고려한 폐의약품(소량 생활계유해폐기물) 수거체계 구축을 당부하여 마련된 조치였다.

윤태한 의원은 지난 6월의 관련 보도자료를 인용하며, “한 시민분이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을 폐기하기 위해 약국에 방문했는데, 보건소로 가라고 안내를 받고, 또 다른 약국에 갔더니 알약만 수거가 가능하니 물약은 따로 처리하라고 안내를 받았다. 시민분들이 폐의약품 처리에 아직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밝히며, 부산시의 관련 사업의 홍보와 진행이 미진한 것을 꼬집었다.

더불어 지난 10월에 진행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논의된 환경부의 ‘폐의약품 회수·처리체계 개선방안’을 언급하면서 부산시의 향후 계획수립 방향성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이어서 이번 해 8월에 부산시 최초로 지정된 지방정원인 ‘낙동강 지방정원’(사상구 삼락동 삼락둔치 일원 250만㎡ 하천부지)의 국가정원 지정 추진계획 질의를 통해, 속도감 있는 사업 진행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부산시 생활악취 민원 감소의 저조한 결과를 짚었다. 악취 발생 사전 예방을 위한 부산시의 적극 행정을 촉구하며, 악취 저감에 대한 사전 예방 대책을 마련하여 시민이 건강에 대한 염려를 덜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말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