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경기도, 건설공사장 안전관리에 행정력 집중…정부·시군과 합동점검

도, 중앙정부 및 시군 협력을 통한 안전문화 정착·확산으로 건설공사장 사고사망자 감축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3/12/04 [15:50]

경기도, 건설공사장 안전관리에 행정력 집중…정부·시군과 합동점검

도, 중앙정부 및 시군 협력을 통한 안전문화 정착·확산으로 건설공사장 사고사망자 감축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3/12/04 [15:50]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경기도가 건설공사장 안전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4일 오후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 및 김포시와 함께 김포시 발주 건설공사장에 대해 합동점검과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과 캠페인은 도가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노동자 중심 건설공사장 안전혁신 방안’의 일부로, ▲기관 간 협력으로 안전보건조치 사각지대 해소▲노동자를 비롯한 공사관계자의 안전의식 및 역량 강화 ▲안전문화 정착·확산을 통해 사고사망자 감축 등에 목적을 두고 있다.

합동점검단은 화재·질식 등 동절기 안전관리 취약사항과 추락·끼임·개인보호구 미착용 등 3대 취약분야를 중점 점검했다. 또 사업주를 비롯한 노동자 등 공사관계자 모두가 각자의 위치와 역할에서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는 내용의 캠페인도 동시 진행했다.

한편 도는 ’26년까지 산재사고 사망만인율을 0.29‱(퍼밀리야드)까지 감축하겠다는 ‘경기도 산재예방 종합계획’을 지난 6월 수립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산재사고 사망만인율은 근로자 1만명당 사고사망자수를 나타내는 수치로 ’22년기준 경기도 산재사고 사망만인율은 0.51‱(퍼밀리야드)다.

도는 건설공사장 산재사고 감축을 위해 ▲중앙(국토부 및 고용부)↔도↔관계기관(국토안전관리원, 안전보건공단)↔시군 협력체계를 구축해 협력방안 논의 및 합동점검 실시 ▲경기도 건설안전 정책네트워크인 ‘경기도 건설안전협의회’ 운영 ▲시군 건설안전 실태평가 ▲도 주관 외부전문가 참여 현장점검 ▲노동안전지킴이 운영, 찾아가는 산업재해 예방교육 및 시군교육, 전문가 간담회, 건설안전가이드라인 제작·배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 노동자를 포함한 사업주 등 건설공사관계자 모두가 안전 주체로 참여하고, 안전실태를 실시간 확인·관리할 수 있는 ‘경기도 건설안전 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사관계자 모두가 안전관리 주체로 참여해 현장에 안전문화가 정착·확산돼야 산재사고를 줄일 수 있다”며 “경기도는 ’26년까지 산재사고사망 만인율 0.29‱ 목표달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