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케이에너지세이브(주), 네팔 정부와 500억 매출 수주해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3:35]

케이에너지세이브(주), 네팔 정부와 500억 매출 수주해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2/06 [13:35]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미래 에너지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케이에너지세이브(주)는 친환경 전기 절감기를 통해 탄소중립의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위한 비전과 실현 가능한 로드맵을 확립하고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그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며, EERS(에너지 효율 향상 의무화 제도) 온실가스 감축 효과로 기대되는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정평이 나 있다.

케이에너지세이브(주) 박기훈 회장은 국내 유일, 국제협력 차원에서 전기 절감기 설치를 위해 네팔 정부 기관은 물론 정부 산하 기관 등에 친환경 전기 절감기를 시범 설치했으며, 향후 협력을 위해 정부와 M0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네팔에서 전기 절감기를 설치할 경우 전기전력 절감 효과에 대한 테스트를 위하여 전력분석기를 설치해 약19%의 절감율이 나왔으며, 국내 테스트 결과는 약 8~10%의 균등한 절감율이 확인되고 있다.

네팔 정부는 전력분석기의 분석 결과 국가 차원에서 한국의 케이에너지세이브(스마트에너지)를 설치 후 절감율이 19%의 절감율을 보이자 한국의 기술력에 만족하면서 500억 수주를 결정했다.

이번 설치 테스트 업체와 기관들은 네팔 자파시(관공서)와 하마스틸 공업주식회사 등이 참관하여 전기절감 장치의 놀라운 성능을 보고 그 기술력을 토대로 네팔 정부의 지원을 받아 국가 차원에서 설치하기로 했으며, 수주 계약 조건 등은 추후 발표하기로 했다.

케이에너지세이브(주) 강유주 대표는 “네팔 정부와 공동투자 협력으로 네팔 측에서 공장 설립부지를 제공하고, 정책자금 지원과 세제 혜택 등을 지원받는 조건을 제시하여 네팔에 케이에너지세이브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며 “이후 네팔과 인도 그리고 주변국에 전기 절감기를 수출함으로써 탄소중립과 에너지 절감의 큰 시장의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며, 케이에너지세브이가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 네팔 자파시장과 정부관계자와 전기 절감기 시연 및 절감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박기훈 회장(중앙)


▲ 네팔 정부기관 관료들과 향후 공장 설립 부지 견학


▲ 네팔 하마스틸공업주식회사 대표이사(우)와 민간투자 MOU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박기훈 회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